본문으로 바로가기

세동마을운서마을구시락재동강마을자혜교산청함양추모공원상사폭포쌍재산불감시초소고동재수철마을

아름다운 계곡을 따라 걸으며 산행하는 즐거움을 누리며 걷는 산길로, 4개의 마을을 지나 산청에 이르는 길이다. 한국 현대사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며,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추모공원이 조성되어 되어 있다. 이루지 못한 사랑이야기가 전하며 지리산자락 장꾼들이 함양, 산청, 덕산을 오가며 생을 이었던 길이기도하다.

세동마을은 전형적인 지리산 산촌 마을로 한 때는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조선종이(닥종이) 생산지로 주변 산에는 닥나무가지천이어서, 닥나무를 삶과 종이를 뜨는 일로 분주한 마을이었다. 불과 50년전만해도 이 마을의 모든 가옥은 산과 계곡에서 자라는 억새를 띠로 이어 얹은 샛집이었다. 종이 뜨는일상과 샛집 지붕의 아름다운 풍경을 이젠 볼 수 없어도 바위를 담으로 이용한집, 너럭바위에 앉은 집, 바위틈으로 솟는 우물 등 자연 속에서 세 들어 사는 산촌마을의 모습은 지금도 변함없다.

산청·함양 추모공원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합동묘역으로 한국전쟁중이던 195127일 국군 11사단 9연대 3대대가 지리산 토벌작전인 "건벽청야"라는 작전을 수행하면서 산청군 금서면 가현, 방곡마을과 함양군 휴천면 점촌 마을, 유림면 서주마을에서 무고한 민간인 705명을 학살하였다. 이 때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을 모시는 묘역이다. 입구에는 전시실을 갖춘 역사교육관이 자리하고 잇다. 학살 현장 영상물과 모형,사실중언 영상, 학살에 사용된 총알과 총기, 관련 자료등이 전시돼 있다. 특히 실내 벽에는 3명의 학살 주범 부조상을 붙여놓고 있다 당시 11사단 9연대장 이었던 오익경 대령, 11사단 9연대 3대대장 한동석 소령, 경남지구 계엄민사부장 김종원 대령등이다. 이들은 그해 말 군법회의에 회부되어 무기징역등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모두 대통령 특사로 금세 풀려나 군에 복귀하거나 경찰간부로 특채 되었다.민간인 학살 주범들을 부조상으로 만들어 벽속에 가두어 두고 후세들이 이들의 만행을 영원히 기억도록 한다.

상사폭포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루지 못한 남녀의 애틋한 사랑을 아고 흐른다. 여러가지 버젼이 19금의 이야기가 있으나 하나만 소개하면, 동네 처녀를 짝사랑하는 총각이 상사병으로 죽었다, 그녀를 잊지못하는 총각은 뱀으로 다시 태어나서 상사폭포에서 목욕하던 그 처녀의 몸속으로 들어갔다. 놀란 처녀가 손으로 내려쳐 뱀은 떨어져 죽었다. 그 후 그 처녀는 바위가 되었고, 총각은 바위를 타고 흘러내리는 폭포수가 되었다는전설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