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2-11-03 영남알프스1.gpx

2012-11-04 영남알프스2.gpx

1일차:배내고개-헬기장-주능선3거리-능동산-쇠점골약수-임도-능동2-얼음골케이블카상부승강장-하늘정원-샘물산장-얼음골갈림길-천황산-천황재-재약산갈림길-죽전마을 약15)

영남알프스는 울산, 밀양, 양산, 청도, 경주의 접경지에 형성된 가지산을 중심으로 해발 1m 이상의 9개의산이 수려한 산세와 풍광을 자랑하며 유럽의 알프스와 견줄만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울산은 울주군 상북면삼남면에 밀양은 산내면단장면에 양산은 하북면원동면에 청도는 운문면에 경주는 산내면에 걸쳐 있다. 가지산(1,241m), 간월산(1,069m), 신불산(1,159m), 영축산(1,081m), 천황산(1,189m), 재약산(1,119m), 고헌산(1,034m)7개산을 지칭하나, 운문산(1,195m), 문복산(1,015m)을 포함시키기도 한다. 그 중에서 신불산, 가지산, 재약산(천황산포함), 운문산은 산림청이 선정한 남한 100대 명산에 속한다. 영남알프스는 전체면적이 약255이며, 가을이면 곳곳의 황금억새평원에 나부끼는 순백의 억새가 환상적이라 전국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래서 한강 이남에서는 가장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불산과 취서산(영축산) 사이의 평원에 1,983,471(60여만 평), 신불산과 간월산 사이의 간월재에 330,578(10만여 평), 고헌산 정상 부근에도 661,157(20여만 평)의 억새 군락지가 형성되어 있으며, 특히 재약산과 천황산 동쪽의 사자평은 4,132,231(125만여 평)이라고 알려져 있다. 영남알프스에는 1979년 자연공원법에 의하여 가지산도립공원으로 지정된 공원이 있다. 이 공원은 양산시 하북면 일대의 통도사 지구(28.31)와 내원사 지구(44.69) 및 울주군 상북면 일원의 석남사지구(30.07)등으로 구역이 나누어져 있으며, 경관이 수려하고 유서 깊은 이 3개 지구를 하나의 권역으로 하여 국민휴양 및 정서함양에 이바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정되었다. 영남알프스에는 통도사, 운문사, 석남사, 표충사 등의 문화 유적지 또한 즐비하고, 절경과 전설들이 도사리고 있다. 영남알프스의 기암절벽들은 옛날에 화산활동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남알프스에서 가지산에는 현재 760여 종의 식물과 우리나라 전체 조류 450여 종 가운데 1백여 종의 새가 살고 있어 자연이 만든 거대한 동식물원이라 불리고 있다.

산행 들머리 배내고개는 간월산, 가지산, 천황산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차장이 있어 이곳에 주차시키고 등산을 시작할 수 있다. 인근에는 주차장과 공중화장실, 휴게소가 있으며, 배내고개전망대가 있어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능동산은 밀양시 산내면과 울산광역시 상북면에 걸쳐 있는 산으로 가지산과 천황산으로 이어지는 산줄기 중간에 우뚝 솟아 있다. 해발고도는 983m이다. 밀양·울산·양산 지역 7개 산군(山群)을 통칭하는 이른바 영남알프스의 요충지이다. 능동산은 영남알프스의 한가운데에 자리하는데 북쪽으로는 가지산·문복산, 북서쪽으로는 운문산·억산·구만산, 북동쪽으로는 고헌산이 있고, 남쪽으로는 간월산·신불산·취서산, 남서쪽으로는 천황산·재약산이 있다. 가지산에서 낙동정맥을 이어받아 간월산·취서산과 시살등을 거쳐 남으로 그 맥을 전해주는 분수령이다. 산행로는 석남터널과 배내고개에서 시작된다.

옛날 기우제를 지내면 바라던 대로 비가 내렸다고 하는 바래소에서 유래되었다는 파래소폭포는 경치가 아름다워 지금도 소망을 비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15m 높이에서 떨어지는 폭포수는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낸다. 안개처럼 퍼지는 물보라는 시리도록 차서 아침, 저녁 무렵에는 무지개가 피어올라 어두운 기운을 말끔히 걷어낸다. 검은듯 푸른 수면위에는 산 그림자마저 초록색 물빛으로 비치고, 둘레가 100m나 되는 연못의 중심에는 명주실 한 타래를 풀어도 바닥에 닿지 않는다는 전설이 서려 있다. 원시림이 우거진 계곡은 여름철 등산객들의 더위를 식혀주며, 특히 삼림욕을 할 수 있는 자연 휴양림이 근처에 있어 등산객들의 코스에서 빠지지 않는 곳이다

영축산(해발 1.081m)은 양산시 하북면과 원동면, 울주군 삼남면과 상북면 경계에 위치하고 있다. 병풍처럼 둘러싸인 기암괴석과 노송, 영축산 정상에서 신불산 정상까지 이어지는 억새능선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영축산은 불교의 발상국인 인도의 영취산에서 연유된 것으로 추측되며 이 산의 모습이 독수리 머리를 닮았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언양이나 신불산 쪽에서 거대한 바위봉을 바라보면 마치 큰 독수리가 동해로 날기 위해 머리를 조아리고 날개를 펴는 모습을 하고 있다. 영축산 아래에는 우리나라 삼보사찰 중의 하나인 통도사가 있어 대웅전과 금강계단, 사리탑, 국장생석표, 대광명전, 구룡신지, 일주문, 사천왕상 등의 유명한 역사유물을 간직하고 있다. 능선에 오르면 60여 만 평의 억새평원을 볼 수 있는데 이 억새평원을 가로지르는 긴 돌담이 단조성(丹鳥城)이다. 현재 이 돌담은 서북쪽으로는 많이 허물어졌으나 동남쪽으로는 옛 모습을 보존하고 있다.

신불산은 신성하고 밝은 산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또 신불산은 산신령이 도를 닦고 사람이 어려울 때 도와준다는 뜻을 담고도 있다. 옛날에는 독립된 산이름이 없이 단조봉(丹鳥峰) 혹은 왕봉 등으로 불렸다. 작천정(酌川亭) 앞을 흐르는 작괘천(勺掛川)은 신불산의 홍류폭포에서 발원한다. 이 산과 영축산 사이의 금강골에는 옛날에 금광이 있었다고 전하며, 금강골 양안(兩岸)의 바위절벽은 너무나 아름다워 금강산 만물상을 연상시킨다는 소문이 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