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라산은 백두산, 금강산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영산으로 꼽힌다. "한라"라는 이름은 하늘의 은하수를 잡아당길 만큼 높다 해서 붙여진 것이다. 한라산은 해발 1,950m로 남한 최고봉이면서도 사람들을 가까이하여 친숙함을 느끼게 하는 산이다.

사계절이 뚜렷한 변화를 보이는 가운데 하루에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를 보이기도 하는 신비롭고 갖가지 레저를 즐길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을 갖고 있으면서도 아직 순수한 자연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명산이 바로 한라산이다

.산마루에는 분화구였던 백록담이 있으며 고산식물의 보고로서 식물의 종류도 무려 1,800여종이나 되어 울창한 자연림과 더불어 광대한 초원이 장관을 이룬다. 뿐만 아니라 높은 절벽과 깎아지는 듯 한 비탈, 눈 덮힌 백록담과 백록담을 둘러싼 화구벽, 왕관능의 위엄, 계곡 깊숙히 숨겨진 폭포들, 설문대할망과 오백장군의 전설이 깃든 영실, 이렇듯 오묘한 모습들이 한라산을 이루는 명소들이다.

정상부근의 진달래 군락과 구상나무군도 한라산의 경관으로 꼽힌다. 

계절별 경관으로는 봄의 철쭉, 가을의 단풍 겨울의 설경이 유명하며 특히 500~1,300 미터에 이르는 지역에서의 수빙현상(樹氷現象)과 1300미터 이상의 구상나무 숲에서 볼 수 있는 겨울철 한라산 경관, 그리고 백록담, 곰보바위 등의 빙판과 Y 계곡, 탐라계곡 등의 빙폭(氷爆)은 장관을 이룬다.

한라산의 겨울은 아름답다. 고사(枯死)된지 오래된 구상나뭇가지에 피어난 눈꽃들의 기묘함을 감상하며 드넓은 설원을 걷는 눈 속에 잠긴 설경의 한라는 절경 중의 절경으로 꼽힌다. 

제주도에 근무 할때가 있었다. 그 때는 언제가는 가겠지 하며 미루다 제주도를 떠날때까지 가지 못했던 한라산 전날에 설레임으로 잠을 설치고 새벽부터 오르기 시작합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은 어둠속에 한라산을 오르기 시작합니다

 

한참을 오른뒤  동이 트기 시작합니 

 

총 거리 9.6KM로 백록담으로 향하는 두개 코스 중 좀더 평탄한 길이다. 해발 750M에서 출발하는 성판악

탐방로는 온통 새하얀 겨울 세상이다. 성판안 탐방로 안내소에서 부터 4.1키로 거리에 있는 속밭 대피소

까지는 경사가 완만한 거의 평지를 걷는 것 같다. 다소 지루하게 느껴질 수 도 있지만 눈덮인 소나무 밭과

바늘처럼 뾰족한 잎을 지닌 삼나무 숲이 이채로운 광경을 선사한다. 속밭 대피소 부터 사라오름 입구와

백록담 갈림길이 나오는 1.7키로 구간은 제법 급경사다 한참을 아무 생각없이 걷다 보면 시야가 확트이기

시작하는데​ 진달래밭 대피소이다.  진달래 대피소에서 먹는 컵라면은 겨울 등반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맛이다

정상으로 향하는 길은 큰 나무가 없어 시야가 확트인다. 발 아래로 사라오름이 보이고 걸을 수록 경삭가

심해지는데 정상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증거다. 숨이 턱까지 차오를 때 드디어 백록담은 모습을 드러낸다

해발 1950M 분화구 능선 둘레 1.7KM 화구의 깊이는 110M 에 달하는 백록담은 아름답기만 하다. 흰 사슴

을 신선이 사는곳 이라는 전설이 내려오는 곳 답게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신비한 기운도 느껴진다.​

백록담 둘레에는 기암괴석들이 병풍을 친 듯이 둘려 있으며 그 사이로 눈 향나무ㆍ구상나무ㆍ철쭉 등이 우거진 숲을 이루고 있다. 특히 군데군데 진달래꽃밭이 넓게 펼쳐져 있다.

백록담에는 예부터 전해 오는 여러 이야기가 있다.  예전에 어떤 무사가 무리에서 떨어진 사슴 한 마리를 쏘아 죽였다. 조금 있더니 흰 사슴을 탄 사람이 나타나 모든 사슴을 모으듯 휘파람을 한 번 불자, 갑자기 모두 사라져 보이지 않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악플보다 더 무서운 무플,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라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