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3-04-26 무등산.gpx

네모퉁이를 반듯하게 깎고 갈아 층층이 쌓아올린 품이 마치 석수장이가 먹줄을 튕겨 다듬어서 포개놓은 듯한 모양이다.” 1574년 무등산 입석대를 처음 본 임진왜란 때의 의병장 고경명(1533~1592) 선생은 무등산 산행기인 <유서석록(遊瑞石錄)>에서 이렇게 묘사했다. 그는 이어 천지개벽의 창세기에 돌이 엉키어 우연히 이렇게도 괴상하게 만들어졌다고나 할까. 신공귀장(神工鬼匠)이 조화를 부려 속임수를 다한 것일까. 누가 구워냈으며, 누가 지어부어 만들었는지, 또 누가 갈고 누가 잘라냈단 말인가라며 입석대의 형성 과정을 궁금해 하며 하였던 말이다. 

증심사 주차장문빈정사증심교당산나무 삼거리약사사새인봉 삼거리서인봉중머리재용추삼거리용추봉중봉군부대 삼거리서석대승천암입석대장불재용추삼거리증심사주차장(13) 

산행 시작은 증심사 주차장에서 부터합니다.

당산나무삼거리를 지나서 약사사입구, 서인봉, 중머리재, 용추삼거리 지나서 용추봉에 도착했습니다.

용추봉에서 지나온길을 바라보았습니다. 중머리재가 내려다 보입니다.

이번에는 가야할 중봉쪽을 바라보았습니다. 왼쪽으로 무등산 정상과 서석대가 보입니다.

중봉에서 바라본 경치, 멀리 2수원지가 보입니다

중봉에서 정상쪽을 바라본 경치입니다.

이번에는 장불재쪽입니다.

서석대(1,100m)는 동쪽에서 서쪽을 향해 줄지어 서 있어서, 저녁노을이 물들 때 햇빛이 반사되면 수정처럼 강한 빛을 발하며 반짝거리기 때문에 '서석의 수정병풍'이라 전해진다

입석대에서 바라본 장불재

당산나무를 지나 증심사 주차장으로 하산 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7.07 05:04 신고

    건강해지실 것 같습니다.
    함께 산행한 듯...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2. Favicon of http://fineav.tistory.com BlogIcon Photo Diary 2017.07.07 05:26 신고

    산행을 많이 다니셨나 봅니다. 13km나 걸으시면 힘들지 않나요? 저는 요즘 체력으로는 자신이 없네요.

  3.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7.07.07 07:27 신고

    무등산 서석대 표석이 멋집니다.
    다시 가 보고 싶어요.

    오늘은 본격 더위가 시작된다는 소서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7.07 09:17 신고

    무등산은 2번을 가 봤는데 정상은 한번도 못해
    봤습니다 ㅎ

  5. Favicon of http://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2017.07.09 08:10 신고

    산정상의 서석대는 너무 신기한 것 같습니다. 어떻게 저렇게 기암절벽이 솟아있는건지 말이죠

  6. Favicon of http://lifephobia.tistory.com BlogIcon lifephobia 2017.07.10 03:26 신고

    저에게는 진안의 마이산과 함께 꼭 가보고 싶은 산인데..
    서울에서는 너무 멀어서 엄두가 안나서 못간 게 몇 년째 입니다.. ㅋ

  7.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7.07.10 12:38 신고

    멋지네요.
    무등산엔 아주 어릴적에 한 번 간게 다라 기억에 남아 있질 않네요. ^^
    항상 안전한 산행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