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3-05-11 화왕산.gpx

경상남도 중북부 산악지대에 있으며 낙동강과 밀양강이 둘러싸고 있는 창녕의 진산이다. 옛날 이 산은 화산활동이 활발하여 불뫼·큰불뫼로 불리기도 하였다. 그리 높은 산은 아니지만 낙동강 하류지역에 솟아 있어 실제보다 우뚝하게 보인다. 억새밭과 진달래 군락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정상부에 5만여 평의 억새밭이 펼쳐져 있어 3년마다 정월대보름이 되면 정상 일대의 억새밭에서 억새태우기 축제가 열렸으나, 2009년 인명사고가 발생하여 폐지되었다. 매년 10월 초에는 화왕산 갈대제가 열린다. 억새는 습지에 사는 갈대와 구분되는 것으로 이 산의 정상에 서식하는 식생은 억새이다. 그러나 오래전부터 억새를 갈대로 불러왔던 지역의 전통에 따라 10월에 열리는 행사는 여전히 갈대제로 불리고 있다.

창녕 석빙고는 자연의 순리에 따라 겨울에 채집해 두었던 얼음을 봄, 여름, 가을까지 녹지않게 효과적으로 보관하는 지금의 냉장고 역할을 하는 인공적 구조물이다. 외견상 고분과 같은 형태를 하는 인공적 구조물이다. 빙실이라는 공간이 주변 지반과 비교하여 절반은 지하에 있고 나머지 절반은 지상에 있는 구조를 가지기 때문에 바깥면은 보온을 위하여 흙으로 두껍게 덮혀있기 때문이다


주로 강이나 개울 주변에 만들어 지는데, 창녕 석빙고 역시 서쪽으로 흐르는 개울과 직각이 되도록 남북으로 길게 위치하고 있으며 입구를 남쪽으로 내어 얼음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하였다. 입구 안의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밑바닥은 경사졌고 북쪽 구석에는 물이 빠지도록 배수 구멍을 두었다. 바닥은 내모나고 평평하다. 내부는 잘 다듬어진 돌을 쌓아 양옆에서 틀어 올린 4개의 무지개 모양을 중간 중간에 두었다. 또한 천장의 곳곳에는 요철을 가진 환기구멍을 두어 바깥 공기가 드나드는 것을 조절하여 냉기가 오래가게끔 만들었다. 창녕 석빙고는 입구에 서 있는 비석의 기록을 통해 조선 영조 18(1742) 당시 이곳의 현감이었던 신서(申曙)에 의해 중수 되었다. 각부분의 양식 또한 잘 담겨져 있어 이렇한 사실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창녕여고옆의 화왕산 들머리

화왕산 정상

정상에 있는 바위 절벽

화왕산 정상에서 바라본 창녕군

화왕산성은 삼국시대에 축조된 산정식 석축 산성으로 둘레 약 2,700m, 현재 동문·서문·연못 등의 시설이 남아 있다. 해발 757m의 화왕산의 험준한 바위산을 등지고 남봉과의 사이에 넓은 안부를 둘러싼 웅장한 산성이다. 성벽은 앞뒷면을 다같이 모난 자연석과 가공석으로 단면 사다리꼴로 쌓았으며 동·서 두 곳에 성문을 설치하였다. 서문은 거의 허물어졌으나 동문은 너비 1m, 높이 1.5m 가량의 거석을 정연하게 쌓은 성문이 남아 있으며, 그 아래편에는 창녕조씨 시조에 관한 전설이 전하는 작은 못의 흔적이 남아 있다

화왕산 허균 촬영지

창녕조씨득성비(昌寧曺氏得性碑) 창녕조씨가 이곳에 와서 성()을 얻었던 이야기가 새겨진 비

동문에서 남문터로 내려가는 길 잡초더미 사이에 분화구이자 창녕 조씨의 시조가 태어났다는 삼지(三池)가 있다

창녕 교동·송현동 고분군은 금세기 초까지만 해도 170기 정도 있었는데 지금은 30기 정도만이 남아 있다. 원래는 한 고분군을 이루고 있었으나 국도가 나면서 교동·송현동 고분군이라 따로 불리고 있다 이 일대 고분군의 처음 모습은 물론 아니다. 금세기 초까지만 하더라도 고분 수가 많게는 170, 적어도 150기 이상이었다고 한다.

그 많던 옛 무덤이 자취 없이 사라지고 지금처럼 볼품없는 규모로 줄어든 것은 1910년대부터 시작된 도굴과 개간에 의한 농경지화, 자연의 황폐에 따른 평지화 등 때문이다.

일제강점 초기인 1918년부터 그 이듬해에 걸쳐 조선총독부 박물관 촉탁으로 있던 야쓰이 사이이치(谷井濟一)의 주도로 교동 고분군의 일부와 송현동 제89·91호분의 발굴이 이루어진 바 있는데, 이때 마차 20, 화차(貨車) 2()이 넘는 엄청난 양의 유물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에 따른 보고서 한 장 간행되지 않았고, 출토 유물도 대부분 일본으로 반출되고 말았다. 허가받은 도둑질이나 다름없는 이런 발굴을 통해 많은 금은 세공품이 쏟아지자 도굴꾼들이 달려들었고, 수많은 고분은 돌이킬 수 없이 파괴되고 말았던 것이다. 비화가야는 그렇게 유린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whyprogrammer.tistory.com BlogIcon 상추님 2017.07.13 01:55 신고

    좋네요 잘보구갑니다

  3.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7.07.13 05:59 신고

    창녕은 고대뿐만 아이라 소용돌이 속의 근현대사 자료들이 슴겨 있는 역사의 보고입니다.
    학생들의 수학여행지로 답사지로 부족함이 없는 곳이지요 저는 팸투어로 고분을 비롯한 공원과 토호들의 삶의 괘적들을 둘러 본 일이 있답니다.

  4. Favicon of http://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7.07.13 07:58 신고

    창녕 석빙고는 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창녕 화앙산을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이렇게 포스팅으로라도 산을 보니
    마음이 맑아지는 느낌입니다..^^

  5.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7.13 08:29 신고

    창녕 고분군은 정말 아쉽네요
    석빙고도 한번 보러 가야 하는데..^^

  6. Favicon of http://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7.07.13 09:15 신고

    화왕산은 가을에 억새가 장관일 때 가면 좋을 것 같더라구요~

  7.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17.07.13 10:16 신고

    멋진곳이로군요^^
    저도 한번 가보고싶어요.

  8. Favicon of http://estherstory.tistory.com BlogIcon 에스델 ♥ 2017.07.13 10:28 신고

    창녕 화왕산에 억새보러 가고 싶다는
    생각이듭니다. ㅎㅎ
    엄청난 양의 유물이 출토되었고
    그렇게 출토된 유물의 대부분이
    일본으로 반출된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ㅜㅜ

  9. Favicon of http://moon104308.tistory.com BlogIcon 문moon 2017.07.13 12:41 신고

    화왕산에 대해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성벽도 있고 옛날 분화구도 있었다니 신기하네요.
    가야의 고분군이 유린된건 안타까운 일입니다.

  10. Favicon of http://100mountain.tistory.com BlogIcon 선연(善緣) 2017.07.13 13:24 신고

    저도 화왕산을 다녀온지가 벌써 2년이 지났군요.
    세월이 참 빠르다는 걸 느낍니다. 산행기 잘 보고 갑니다.

  11. Favicon of http://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7.13 16:44 신고

    오랜만에 보는 창녕의 화왕산은 정상부의 억새밭이
    유난히 푸르럼을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몇년전 억새풀 태우기 행사때 대형 화재가 발생하여
    아찔한 순간이 있은 이곳은 여전한 아름다움을 품고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12. Favicon of http://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07.13 16:58 신고

    멋진 산행기 잘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3.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7.13 17:10 신고

    석빙고가 실제로는 저렇게 생겼군요! 이름만 들어봤지 모습은 처음 봐요!

  14. Favicon of http://littlep.tistory.com BlogIcon Roynfruit 2017.07.13 17:39 신고

    산은 참 아름다운데..
    슬픈 역사가 함께 하고 있는 곳이군요...

  15. Favicon of http://prolite.tistory.com BlogIcon IT넘버원 2017.07.13 18:42 신고

    슬픈역사이지만 산이 매우 아름답군요.

  16.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7.07.13 19:44 신고

    편안한 길도 몰론 좋지만, 저는 3코스였나요? 암봉을 따라 오르는 길이 제일 좋더라구요.
    화왕산에 이런 길도 있었나? 하며 신이나서 올랐던 기억이 납니다.^^

  17.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7.13 20:32 신고

    그저 산을 탄다는 기분으로 두어번갔던 화왕산에 여러 역사가 있었군요.
    늘 고분이 있으면 도둑도 반드시 있나봅니다.
    정성스럽게 꾸며진 포스팅들이 산사랑이 얼마나 깊으신지 확인이 됩니다. ^^

  18. Favicon of http://solpung.tistory.com BlogIcon 바람바라 2017.07.13 20:50 신고

    창녕에는 가본적이 없지만
    많은 공부가 되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19.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7.07.13 23:05 신고

    안타까운 일이군요.
    도굴이 난무했다니.. ㅠㅠ
    석빙고를 보면 옛선조들의 지혜를 엿볼수 있는 것 같아요. ^^

  20. Favicon of http://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2017.07.13 23:58 신고

    저는 저런 정상 사진이 하나도 없어서 정말 부럽습니다. 동네 토성길만 올라도 힘들어서ㅠㅠ

  21. Favicon of http://invitetour.tistory.com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7.07.14 15:15 신고

    옛날에 억새축제 할 때 몇번 가봤는데 또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