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산삼거리장원봉깨재리프트카 승강장향로봉바람재너덜겅약수동화사터샘MBC,KBC방송 송신소중봉서석대승천암입석대장불재용추삼거라중머리재서인봉새인봉삼거리약사사증심사주차장

오늘도 집에서 출발하여 지산사걸에서 산행들머리에 들어선다. 여기서 장원봉까지는 조금 가파른 길이다. 장원봉은 해발 389m신증동국여지승람장원봉은 무등산 지봉(支俸)으로 속설에 향교가 옛날 봉우리 아래 있었고 고을 사람중 장원하는 자가 많아 이름이 생겼다고”,고 기록되어있다. 장원봉을 오르고 나면 길은 다시 내리막으로 꾀재까지 이어진다. 꾀재는 꾀가 많은 김덕령 장군이 자주 다녔다 하여 붙혀진 이름이란다. 꾀재에서 다시 오르막이 리프트카 승강장까지 이어진다. 여기를 지나면 평편하고 넓은길이 향로봉까지 편하다. 이후 두차레 조금 가파른 길을 지난다. 이윽고 바람재에 이르게 된다.

바람재에서 토끼등으로 가는 중간에 너덜겅약수터

무등산 토끼등

토끼등에서 가파른 길을 약 1km 정도 오르면 동화사터가 나온다

동화사터에서 내려다 보았다.

MBC,KBC 방송국 송신소를 가는도중 바라본 무등산

MBC,KBC 방송국 송신소

중봉에서 바라본 무등산 정상, 언제 보아도 정상으로 향하는 길이 아름답다.

중봉에서 지나온 길을 바라본다. 방송국 송신소들

서석대에서 바라본 무등산 정상

그리고 승천암, 입석대, 장불재, 용추삼거리, 중머리재에서 서인봉을 거처 하산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