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3525일 이후 두 번째로 영산가을 따라서 걷는 날이다. 오늘은 광주 (구)산동교에서 나주까지 약 25의 강변을 걸을 예정이다.

제목 없음.gpx

옛 산동교 지금은 새로 건설된 고속도로와 지방도를 잇는 두다리에 역할을 내주었다. 이 다리는 광주시 북구 동림동에 위치하며 광주 지역의 유일한 6.25격전지로, 전쟁이 발발한지 한 달이 채 안된 1950723일 장성을 점령하고 광주로 진격해오는 북한군을 지연시킬 목적으로 군경합동 부대가 다리를 폭파하고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곳이기도 하다.

4대강 공사로 하여금 강변이 파헤쳐지고 하였지만, 들풀들이 여전이 피고 있었다.

강 따라 걷는 것은 아마 겨울철 찬바람을 맞아가며 걷는 것이 제격일 것이다. 6월이면 벌써 초여름으로 숨이 막힐지경이다. 아래서는 더운 열기가 올라오고, 하늘에서는 따가운 햇볕이 내려 쪼이고, 땀으로 범벅이 된다.

영산강 승촌보에 다다르니 아마추어 연주회가 열리고 있었다. 잠시 여기서 지친몸을 쉬게한다. 그리고 여기에는 영산강문화관이 있어 나름 영산강에 대한 홍보도 하고 있는 모양이고, 오토캠핑장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