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시인 정지용은 통영 미륵산에 올라 문필로는 그 아름다움을 묘사할 능력이 없다고 했다. 570개의 섬이 쪽빛 바다 위에 빚어놓은 풍경, 그 한 가운데에 비진도가 있다. 안섬과 바깥섬, 2개의 섬을 금빛 해변이 아슬아슬 이어놓은 섬이다. 산호길을 따라 미인 전망대에 오르면 산호빛 바다가 해변 양쪽으로 펼쳐진 신비한 모양이 한준에 들어온다. 너무 아름다워 미인도라 불린다.

2013-06-30 비진도.gpx

비진도를 가기 위해 통영항에서 배를 기다린다.

통영에서 남쪽으로 13떨어진 비진도는 뱃길로 40분거리다. 너울너울 쪽빛 바다 위를 달리면 갈매기들이 뒤따라온다. 한산도, 용초도, 오곡도를 지나면 어느새 배는 비진도 내항마을에 닿는다.

내항 마을회관

외항마을이 보인다

내항마을에서 바라본 외항마을

 

외항마을의 등산로인 산호길로 접어든다.

미인전망대에서 바라본 비진도 해수욕장과 내항마을 여기가 비진도의 절경을 바라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다.

비진도 선유봉 전망대이다.

노루여라 불리는곳이다.

비진암이라는 이정목을 보고 아름다운 건축물이겟지하고 골목길을 조금 올라가지 가정집처럼 생긴 절집이 보인다.

비진도 외항마을 산호길을 돌아보고 배를 기다리는면서 시간이 남아 파노라마 사진을 찍어 보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