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추령유군치장군봉연자봉신선봉까치봉금선계곡탐방안내소 약8

2013-11-10 내장산.gpx 

내장산은 활엽수의 타들어 가는 듯한 붉은 단풍이 아름다워 대한민국 단풍명소 1위로 손꼽히는 곳이다, 조선시대부터 호남의 금강일 불렸다. 정읍시내에서 11떨어진 내장산은 원래 영은산이라 하였으나, 산 안에 숨겨진 것이 무궁무진하다는 의미에서 내장산이라 하였다. 해발 763m의 신선봉을 주봉으로 9개의 봉우리가 말발굽처럼 둘러싸인 신비감을 자아낸다. 내장산 가을의 단풍은 전국 8경의 하나로 꼽힌다.

유군치는 순창군 복흥면을 거쳐 남쪽의 백양사로 연결되는 길목이다. 임진왜란 때 순창에 진을 치고 공격해오는 왜군을 승병장 희묵대사가 이곳에서 유인하여 왜군을 물리친 사실이 있어 유군치라 불리게 되었다.

장군봉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당시 승병장 희묵대사가 승병을 이끌며 활약했다고 하여 장군봉이라 하였다.

멀리 내장산 써래봉이 보인다.

연자봉은 중심의 연자봉과 좌우에 있는 장군봉과 신선봉의 모습이 날개를 편 제비의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신선봉(神仙峰)은 높이 763m의 내장산의 최고봉으로써 까치봉, 망해봉, 불출봉등 내장산의 봉우리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까치봉은 717m로 내장산의 제2봉으로 봉우리 형상이 까치가 날개를 펴고 있는 모습을 닮아 까치봉이라 불리고 있다.

까치봉에서 금선폭포까지는 1.2km의 급경사를 이루는 내리막이다 

내장사는 산봉우리들이 병풍처럼 둘러싼 내장산의 품안에 안겨 있으며, 경치가 매우 아름답다. 백제 무왕 때인 636년 영은조사가 영은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사찰로 알려져 있으며. 한때는 50여동의 대가람이 들어섰던 곳이지만 여러 번의 전란으로 소실되어 지금의 절은 대부분 중건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