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소재오심재노승봉가련봉두륜봉대흥사 약7 

2013-11-16두륜산.gpx

두륜산은 대둔사(大芚寺)의 이름을 따서 대둔산이라 칭하다가 대둔사가 대흥사(大興寺)로 바뀌자 대흥산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대둔산의 명칭은 산이란 뜻의 에 크다는 뜻의 관형어 이 붙어 한듬>대듬>대둔으로 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 대두사는 한듬절로 불리기도 하였다 

두륜산의 뜻은 산 모양이 둥글게 사방으로 둘러서 솟은 둥근머리산’, 또는 날카로운 산정을 이루지 못하고 둥글넓적한 모습을 하고 있다는 데서 연유한 것이다.

오소재(烏所峙 164m)는 해남군 삼산면과 북일면을 가로 지르는 827번 지방도가 지나가며, 예전에 오시미재라고 불렀다고 하는데 산적들의 행패가 하도 심해서 50명이상의 사람들이 떼를 지어서 넘어야 했다고해서 붙혀진 지명이다. 또다른 설은 주작산의 암릉들이 까마귀의 집처럼 생겼다고 해서 오소재(烏所峙)로 부른다고 하며 우측으로 오소재 약수터가 있고 좌측에는 소공원이 조성되어 있는 오소재 쉼터가 있다.

오심재에서 바라본 노승봉

오심재 이정목

노승봉 헬기장에서 본 노승봉

이곳에서 정체가 생긴다. 이곳은 오르는 사람과 내려오는 사람이 동시에 통과 할 수 없다. 일방통행으로 인한 기다림으로 3~40분 기다려야 한다.(지금은 나무 데크가 설치 되어있다)

노승봉에서 바라본 가련봉

가련봉 뒤에 노승봉이 보인다.

가련봉에서 바라본 대흥사.

두륜산 구름다리

해남 대흥사는 두륜산도립공원에 있는 절이며 대둔사(大芚寺)라고도 한다. 임진왜란 때 서산대사(西山大師)가 거느린 승군(僧軍)의 총본영이 있던 곳으로 유명하다. 1604(선조 37) 서산이 자신의 의발(衣鉢)을 이곳에 전한 후 크게 중창되었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