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남한)에서 한라산(1,950m), 지리산(1,915m)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산이며, 2의 금강산이라 불린다. 음력 8월 한가위에 덮이기 시작하는 눈이 하지에 이르러야 녹는다 하여 설악이라 했다. 신성하고 숭고한 산이란 뜻으로 설산(雪山), 설봉산(雪峯山)이라고도 한다. 수려하면서도 웅장한 산세, 울산바위를 비롯한 기암괴석, 계곡의 맑은 물과 수많은 폭포 및 숲, 그리고 백담사를 비롯한 여러 사찰 등이 조화를 이루어 사찰경관이 뛰어나다. 설악산은 내설악(內雪嶽)과 외설악(外雪嶽)으로 구분되는데, 대청봉을 중심으로 설악산맥이자 태백산맥이기도 한 북쪽의 미시령(826m)과 남쪽의 점봉산을 잇는 주능선을 경계로 하여 동쪽을 외설악 서쪽을 내설악이라고 부른다.

오색분소남설악탐방지원센터1쉼터설악폭포2쉼터대청봉(1,708m)중청대피소소청희운각대피소무너미고개양폭대피소귀면암비선대신흥사

 

남쪽 지방에서 버스를 타고 오색분소에서 하차하여 새벽 3시경 대청봉을 향하여 오릅니다. 아직은 어두운 길을 헤드 렌턴에 의지한 체 오릅니다. 오색분소 출입문을 통과하여 계곡 따라서 난길, 돌을 깔아 만든 길을 따라 오르다보니 다리를 건너게 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나무 계단 길을 오르다보니 날이 희끄무레 밝아온다. 이정표를 바라보니 제1쉼터다. 공터가 조금 있을 뿐이다.

조금 올라가니 뿌리가 다 노출된 나무 한 구루가 있다. 바위 위에서 겨우 뿌리 부분에 흙이 조금 있을 뿐인데 용케도 서있는게 신기 할 뿐이다. 여름의 장마와 겨울의 한파를 어떻게 견뎌 냈을까? 정말 끊진길 생명력이다. 설악폭포가 여기 어디쯤 있을거 같은데 실체를 볼 수가 없다.


1쉼터에서 제2쉼터를 지나 2.5쯤 올라오니 대청봉이 500m 정도 밖에 안남았습니다.

대청봉 오르기전 평평한 곳에서 내려다본 경치입니다.


드디여 대청봉에 올랐습니다. 설악산의 가장 높은 최고봉으로 예전에는 청봉(靑峰)을 봉정(鳳頂)이라 했는데 청봉은 창산(昌山) 성해응(成海應)이 지은 동국명산기(東國名山記)에서 유래되었다고도 하고, 봉우리가 푸르게 보인다는 데에서 유래 되었다고도 한다.

 공룡릉, 화채릉, 서북릉 등 설악산의 주요 능선의 출발점으로 내설악·외설악의 분기점이 되며, 천불동계곡,가야동계곡 등 설악산에 있는 대부분의 계곡이 이곳에서 발원한다. 인근에 중청봉·소청봉·끝청이 있다.

 정상은 일출과 낙조로 유명하며, 기상 변화가 심하고 강한 바람과 낮은 온도 때문에 눈잣나무 군락이 융단처럼 낮게 자라 국립공원 전체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늦가을부터 늦봄까지 눈으로 덮여있고 6,7월이면 녹음이 어우러진다. 정상에는 요산요수라는 글귀가 새겨진 바위와 대청봉 표지석이 있다

대청봉에서 내려다본 서북쪽 풍광


중청대피소 여기서 아침겸 점심을 먹는다. 사람들이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이는 가운데 겨우 난간 구석에서 앉아서 요기를 하였다

중청대피소를 내려오면서 바라본 풍경 날씨가 흐려지기 시작한다


해발 1,500m 소청봉

천불동 계곡 쪽으로 내려오면서 보는 풍경등


천당폭포 하늘을 보면 더 작아지고 주위는 바위숲과 물뿐이다. 세속의 때는 여기서 다 씻기는 듯 개운해지고 자연의 일부가 되는 듯 착각에 빠지게 된다

양폭대피소

비선대로 향하는 길목

귀면암


신흥사 신라 진덕여왕 6(652)에 자장듈사가 세워 처음에는 향성사라 불렀다. 그 후 여러차레 불에 탄 것을 조선 16대 인조22(1644)에 영서(靈瑞), 연옥(蓮玉), 혜원(惠元) 세 스님이 똑 같은 꿈을 현몽하여 지금의 자리에 절을 세우고 절 이름을 신의 계시를 받고 세웠다 하여 신흥사라 했다. 창건 당시 주조한 1400여년 된 범종과 조선 순조께서 하사하신 청동 시루, 극락보전(지방문화제 14), 경판(지방문화재 15), 보제루(지방문화재 104), 향성사지 3층 석탑 및 삼불상, 명부전, 선제루, 칠성각 등이 남아 있다.


악플보다 더 무서운 무플,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