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리산은 높이 1,916.77m 신라 5악의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으로 달라진다하여 지리산(智異山)이라고 불렀고, 멀리 백두대간이 흘러왔다하여 두류산(頭流山)이라고도 하며, 옛 삼신산의 하나인 방장산(方丈山)으로도 알려져 있다.

남해 내륙의 최고봉인 천왕봉(1,916.77m)을 주봉으로 하는 지리산은 서쪽 끝의 노고단(1,507m), 서쪽 중앙의 반야봉(1751m)3봉을 중심으로 하여 동서로 100여리의 거대한 산악군을 형성한다.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주능선을 중심으로 해서 각각 남북으로 큰 강이 흘러내리는데, 하나는 낙동강 지류인 남강의 상류로서 함양·산청을 거쳐 흐르고, 또 하나는 멀리 마이산과 봉황산에서 흘러온 섬진강이다. 이들 강으로 화개천, 연곡천, 동천, 경호강, 덕천강 등 10여개의 하천이 흘러들며 맑은 물과 아름다운 경치로 지리산 12등천을 이루고 있다.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쌍계사 등 유서 깊은 사찰과 국보·보물 등의 문화재가 많으며 800여종의 식물과 400여종의 동물등 동식물상 또한 풍부하다. 1967년 국립공원 제1호로 지정되었다.

 백무동하동바위참샘소지봉장터목대피소→유암폭포중산리 야영장

 

백무동은 천왕봉 성모가 100명의 딸을 낳아서 세상에 내려 보냈는데 이 100명의 무당들이 팔도로 퍼져 나간 출구라 하여 백무동이라 불리었다. 천왕 성모의 딸들이 세상으로 나간 출구였던 백무동이야 말로 치성터로 제격이며 명당이다.

천왕봉을 최단거리로 오를 수 있는 코스로 함양 백무동에서 산청 중산리로 산행중 지리산의 시원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코스이다. 특히 10월 중순부터 11월 까지 지리산의 단풍르 만끽할 수 있다. 백무동 야영장을 지나면서 시작되는 오르막은 소지봉 까지 이어진다.

백무동 마을에서 한신계곡으로 가는 초입에서 왼쪽으로 2남짓 오르면 우뚝 버티고 있는 바위가 있다. 이 바위가 하동 바위이다. 행정구역상 분명 함양군에 있는데도 바위 이름은 하동바위이다. 하동바위로 불리는 데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진다. 아득한 옛날 장터목에 장이 서던날 함양원님과 하동원님이 산 좋고 물 좋은 지리산상의 장을 둘러보기 위해 장터로 향했다.

두 원님은 뜻밖의 만남에 주변 경관은 아름다움을 찬탄하며 내기 장기를 두었다 내기 장기는 차, 포 양수 겹장을 부른 하동원님의 압승으로 끝났다. 내기 장기에 진 함양원님은 수중에 내놓은 변변한 것이 없었던 터에, 승자를 놀려준 요량으로 눈앞에 우뚝선 바위를 가져가라고 하였다. 설마 바위를 가져가겠느냐는 생각을 하면서, 이에 하동원님은 고맙다고 하면서 바위를 하동의 지명을 따서, 하동사람들의 바위란 뜻으로 하동바위라고 이름 지어버렸다. 그래서 함양 땅에 있으면서도 하동바위가 되어 버린것이다.

하동바위에서 다리를 건너고 돌밭 길과 작은 개울을 몇 차레 건너고 1.2정도 오르면 참샘이 나온다. 여기서 부터 장터목 까지는 식수가 없으니 식수를 충분히 보충하여야 한다. 이 코스에서 가장 힘든 구간이 참샘소지봉 구간이다. 참샘에서 소지봉 까지는 약 500m 정도이다.


소지봉은 백무동에서 3.5, 장터목까지는 5.5이다. 그러나 소지봉에서 장터목까지의 등산로는 편하고 시간도 적게 걸릴 만큼 평탄하다. 그리고 부드러운 능선길에다, 산죽, 단풍나무, 참나무 숲과, 멀리 지리산 주능선, 하봉능선, 칠선계곡이 한 눈에 들어오는 최고의 경관 조망지이다.

장터목은 해발 1,750m, 지리산을 사이에 두고 남쪽지방 사람들과 북쪽 사람들이 1년에 한차례씩 장날을 정해 서로 필요한 물건을 사고 팔던 곳이다.


유암폭포는 법천계곡 상류에 위치한 폭포다. 기름칠을 한 둣 미끌미끌한 10m직벽의 바위면을 쏟아져 내린다. 장터목대피소 아래에 위치한 산희샘이라는 샘물이 법천계곡의 원류가 된다

법천계곡의 너덜밭의 돌탑들

법천계곡의 바위들

중산리 야영장

힘든 산행을 마치고 중산리 주차장에 도착 하였습니다. 버스를 타려면 여기서도 한참을 내려가야 합니다.


악플보다 더 무서운 무플,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