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0-10-23 속리산.gpx

높이는 1,58m이다. 태백산맥에서 남서쪽으로 뻗어나오는 소백산맥 줄기 가운데 솟아 있다. 784(신라 선덕여왕5)에 진표(眞表)가 이곳에 이르자, 밭 갈던 소들이 모두 무릎을 끓었다. 이를 본 농부들이 짐승도 저러한데 하물며 사람들이야 오죽하겠느냐며 속세를 버리고 진표를 따라 입산 수도하엿는데, 여기에서 속리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이전에는 9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어 구봉산(九峰山)이라 하였고, 광명산(光明山), 미지산(彌智山), 형제산(兄弟山), 소금강산(小金剛山)등의 별칭의 가지고 있다.

 최고봉인 천왕봉(天王峯)을 중심으로 비로봉(毘盧峰), 문장대(文藏臺), 관음봉(觀音峰),길상봉(吉祥峰), 문수봉(文殊峰)9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한국 팔경(八景)가운데 하나에 속하는 명산으로 화강암의 기봉과 울창한 산림으로 뒤덮여 있고 산중에는 천년의 고찰의 법주사(法住寺)가 있다. 3번 오르면 극락에 갈 수 있다고 전해지는 문장대에 서면 산 절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하늘 높이 치솟은 바위가 흰 구름과 맞닿는다 하여 문장대를 일명 운장대(雲藏帶)라고도 한다. 이 외에 입석대, 신선대, 경업대, 봉황대, 산호대등 8대와 8석문이 있고 은폭동 계곡, 용유동 계곡, 쌍용폭포, 오송폭포등 명승이 많다.

화북분소처마바위문장대청법대신선대입석대비로봉은폭동폭포세심정법주사

높이 1,054m이며 큰 암석이 하늘높이 치솟아 희 구름과 맞닫은 듯한 절경을 이루고 있어 운장대라고도 하며, 산마루에는 약 50여 명이 앉을 수 있는 빈터가 있으며 속리산의 절경을 한눈에 바라 볼 수 있다.

문장대에서 바라본 화북쪽 풍경


법주사는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에 있는 절이다. 법주사의 개조(開祖)로 알려진 의신(義信)이 일찍이 불법을 구하러 천축으로 건너가 그곳에서 경전을 얻어 귀국하여 나귀에 싣고 속리산으로 들어가 553(신라 진흥왕 14) 법주사를 창건하였는데, ()이 안주할 수 있는 탈속(脫俗)의 절이라 하여 법주사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그러나 법주사의 정신적 지주가 된 미륵신앙이나 법상종의 유식사상은, 혜공왕때 이 절의 증흥에 크게 기여한 진표와 그의 제자 영심에 의하여 발현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경내에는 유명한 법주사팔상전을 비롯하여 쌍사자 석등, 석련지, 사천왕석등, 마애여래의상등의 국보와 보물을 비롯하여 많은 문화재가 있다.


악플보다 더 무서운 무플,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